Update 2021.11.27 11:0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많이 본 기사
포스코건설 ‘송도 아메리칸타운..
국토안전관리원, 기술자교육 강사..
KOEM, 대산항에 위험·유해물질 ..
인천공항공사, 4단계 건설사업 청..
SR ‘소프트웨어산업보호대상’ ..
롯데건설, 무료급식소 노후시설 ..
에기연, 무기침전문제 최소화 기..
국토지리원 등 5개 기관, 시공간..
한국철도, 27일부터 ‘도라산역 ..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국가철도공단
[인사] 글로벌항공우주산..
<뉴스 화제> 포스코건설-통영시 ‘섬마을 폐교’ 고양이 보호시설 조성..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포스코건설이 통영시와 손잡고 섬마을 폐..
<지상 중계> ‘한국건축문화대상’ 19일 건축사회관서 개최
[국토경제신문 박채원 기자] ‘2021 한국건축문화대상’ 시..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도로공사, 첨단장비 활용 고속도로 시설물 안전점검
2021-10-18 14:15:00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오는 22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을 마무리한다고 18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민간전문가와 함께 지난달 6일부터 노후하거나 자연재해에 취약한 고속도로 시설물 118곳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육안점검이 어려운 곳에는 교량점검용 드론과 GPR 교면조사장비 등의 첨단장비를 활용하고 있다.
GPR 교면조사장비는 교면에 전자파를 방사해 교면 두께 및 내부 열화 상태를 점검하는 장비다.


지난 15일에는 도로공사 김진숙 사장이 경인고속도로 부천IC본선육교를 찾아 교량 하부의 균열, 변형 등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부천IC본선육교는 지난 1992년 건설돼 30년 가까이 경과된 노후 교량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도로공사가 자체 개발한 교량점검용 드론의 시연도 이뤄졌다.


도로공사 김진숙 사장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고속도로 시설물 안전관리에 대해 조금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유지관리 기술 실용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서해안고속도 서..
현대건설, 美 홀텍..
국토부, 계약기간..
UPA-울산해경-KOE..
한전KPS ‘안전혁..
국립항공박물관, ..
YGPA, 해상안전매..
한화건설, 내달 ‘..
도로공사-산업인력..
한국수산자원공단..
중부발전-SK E&S,..
강릉에 ‘연안·항..
DL건설, 부패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