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8 월 16:28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1분 이내 환승 가능 철도역사 한..
정규직 전환 자회사 CEO, 모회사..
대우건설 ‘연희공원 푸르지오 라..
SM그룹, 건설·해운·제조·중공..
HDC현산 ‘HDC 드림 디벨로퍼’ ..
에이플러스 ‘컨’ 새만금 첨단 ..
친환경 2층 전기버스 김포~강남 ..
CM협회 ‘건설사업관리 표어 공모..
9월 전문건설공사 수주 5조2840억..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해양수산부
<국감 이슈> 한국부동산원-kb부동산, 통계 2배 이상 차이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한국부동산원의 주택매매가격지수 상승률..
<국감 이사람> 한수원 방사선관리용역 입찰 ‘그들만의 리그’ 전락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선 폐기물 처리&mi..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대한해운, 한신평 신용등급 ‘BBB’ 획득
2021-09-24 10:48:43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SM그룹의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BBB(안정적)’를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한신평은 △장기계약 기반 사업안정성 양호 △신규계약 개시와 저수익 사업 축소로 이익창출력 증가 △유상증자 성공과 컨테이너선 매각에 따른 재무구조 개선 등을 이유로 대한해운에 ‘BBB(안정적)’ 등급을 부여했다. 


대한해운은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등과의 장기운송 계약을 다수 보유함은 물론, 최근 국내 정유사와의 계약(Wet Bulk)을 통해 운용 선대를 다각화했다.
또 부정기사업 부문을 축소하는 등 사업안정성을 강화, 올 상반기 말 기준으로 SM그룹 편입 이후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쉘(Shel)l과 체결한 LNG선 4척, LNG벙커링선 2척 총 6척의 신조선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속적인 매출 신장과 이익 확대가 예상되고 있다. 


대한해운은 유상증자를 통한 차입금 상환 등 재무안정성 개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통해 순차입금이 지난해 말 1조9982억 원에서 올 상반기 말 1조7939억 원으로, 2043억 원 줄었다. 
부채비율은 84.6%p 감소한 207.5%, 차입금 의존도는 7%p 감소한 57.0%를 기록했다.  


대한해운 김만태 대표는 “한신평으로부터 BBB(안정적)으로 평가받은 것은 우량한 재무안정성과 향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에도 사업안정성 강화와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국감 이슈> 인천..
최근 3년 새 가덕..
서부발전-LS일렉트..
LH, 공동주택용지..
BPA, 기술자료 임..
메르세데스-벤츠 ..
도로공사, 첨단장..
대원, 제기동 고려..
최근 5년간 민자고..
자영 알뜰주유소 ..
행복주택, 거주계..
SK에코플랜트 ‘학..
고용부, 100위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