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8 월 15:34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1분 이내 환승 가능 철도역사 한..
100대 건설사 부채비율, 1위 한진..
정규직 전환 자회사 CEO, 모회사..
대우건설 ‘연희공원 푸르지오 라..
SM그룹, 건설·해운·제조·중공..
HDC현산 ‘HDC 드림 디벨로퍼’ ..
광양항 해양산업클러스터 입주 우..
에이플러스 ‘컨’ 새만금 첨단 ..
친환경 2층 전기버스 김포~강남 ..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해양수산부
<국감 이슈> 한국부동산원-kb부동산, 통계 2배 이상 차이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한국부동산원의 주택매매가격지수 상승률..
<국감 이사람> 한수원 방사선관리용역 입찰 ‘그들만의 리그’ 전락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선 폐기물 처리&mi..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건산연·KCB “수도권 무주택 30·40대, 매매시장 진입 어려워”
주택 구매욕 높으나 구매여력 충분치 않아… 정교한 정책 대응 필요 2021-09-24 09:46:57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수도권에 거주하는 무주택 30·40대의 주택 구매욕은 높으나 구매여력이 충분하지 않아 실제 매매시장에 진입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과 신용평가기관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23일 수도권 30·40대의 잔여 주택 구매여력을 분석한 ‘CERIK·KCB Housing Market Insight’ 3호 보고서를 발간했다. 


구매여력은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조달할 수 있는 최대 자기자본과 현재 수준의 금융규제 하에서 금융기관으로부터 차입할 수 있는 금액을 더한 액수를 말한다. 


건산연과 KCB는 “최근 주택시장을 주도해왔던 30대와 40대는 충분한 구매여력을 바탕으로 정부의 공급신호에 구애받지 않고 부동산을 매입하는 특성을 나타냈으나 현재 무주택자로 남아있는 그룹은 비교적 구매여력이 충분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향후 주택시장의 향방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주택을 구매할 수 있는 금융여력을 갖춘 30대와 40대가 얼마나 남아있는지가 관건이라는 지적이다.


서울과 경기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 30·40대는 주택가격 상승으로 인한 LTV 제약으로 주택매매시장에 진입할 여지가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은 대출을 최대한 실행하더라도 현재 전세로 거주 중인 주택을 구매하는 것조차 어렵다는 것이다. 
경기는 현재 임차하고 주택을 매수한다면 구매할 수 있으나 지역 중위 수준의 주택으로 이주하려는 경우 여력이 부족하다는 분석이다. 


건산연과 KCB는 “무주택 30·40대들은 주택구매 욕구를 갖고 있지만 실제 시장 진입은 어려운 상태고 특히 서울 무주택자들의 괴리감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당 연령층에 대한 정교한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만약 주택가격이 하락국면에 접어들게 되면 과도한 주택구매가 주거이동 제약, 깡통전세, 역전세 등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국감 이슈> 인천..
최근 3년 새 가덕..
LH, 공동주택용지..
BPA, 기술자료 임..
메르세데스-벤츠 ..
도로공사, 첨단장..
대원, 제기동 고려..
최근 5년간 민자고..
자영 알뜰주유소 ..
행복주택, 거주계..
SK에코플랜트 ‘학..
고용부, 100위 건..
철도공단, 시설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