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8 월 17:22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1분 이내 환승 가능 철도역사 한..
대우건설 ‘연희공원 푸르지오 라..
SM그룹, 건설·해운·제조·중공..
HDC현산 ‘HDC 드림 디벨로퍼’ ..
에이플러스 ‘컨’ 새만금 첨단 ..
친환경 2층 전기버스 김포~강남 ..
CM협회 ‘건설사업관리 표어 공모..
최근 5년간 KTX 마일리지 미사용..
9월 전문건설공사 수주 5조2840억..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해양수산부
<국감 이슈> 한국부동산원-kb부동산, 통계 2배 이상 차이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한국부동산원의 주택매매가격지수 상승률..
<국감 이사람> 한수원 방사선관리용역 입찰 ‘그들만의 리그’ 전락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선 폐기물 처리&mi..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용인시, 건축물 해체 메신저로 관리한다
제2의 광주 해체공사장 붕괴사고 미연 방지 2021-09-23 15:33:08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용인시는 내달부터 메신저를 활용해 관내 340곳 건축물 해체 공사 현장을 상시 점검하기로 했다.
상시 점검 체계를 구축해 현장 공정을 파악하고 적절한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용인시는 관내 건축물 해체 공사 현장의 감리자나 현장대리인, 시·구청 담당 공무원이 소통할 수 있는 단체 대화 채널을 개설한 후 각 현장의 공사 진행 상황을 매일 공유하기로 했다.
특히 건축물을 해체할 때는 해체계획서에 따라 철거 공사를 진행하는지 파악, 지난 6월 광주에서 발생한 해체공사장 붕괴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로 했다.


또 주요 구조부 해체와 같은 중점 관리가 필요한 공정은 담당 공무원이 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와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용인시는 연말까지 시범운영한 후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매일 현장의 공정 상황을 공유하고 위험요인이 발생할 경우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메신저를 활용하는 것”이라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체공사 현장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관규 기자ok898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국감 이슈> 인천..
최근 3년 새 가덕..
“주택시장 문제 ..
공정위 ‘기술자료..
UPA-희망브리지 ‘..
서부발전-LS일렉트..
YGPA, 노후항만시..
LH, 공동주택용지..
BPA, 기술자료 임..
메르세데스-벤츠 ..
도로공사, 첨단장..
대원, 제기동 고려..
최근 5년간 민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