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9.24 목 20:23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분양 포커스> GS건설, 내달 ‘별..
승강기공단, 안전수칙 선포식 개..
김현미 장관 “건설현장 안전사고..
‘건설기술인의 날’ 기념식… 서..
국토부, 전주 복합혁신센터 착공..
포스코건설 ‘더샵 지제역 ..
24일 ‘건축의 날’ 온라인 기념..
부산 대구 등 지방 광역시에 도심..
KOEM, 바다 가꾸기 프로젝트 선포..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국가철도공단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뉴스 화제> 대우건설, 아파트 옥탑층에 하프 PC 공법 도입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대우건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아파..
용인시 기흥구 “건축허가 받으려면 수방계획 제출하라”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용인시 기흥구(구청장 이정표)가 건축..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피의사실공표죄
조국 추미애 울산경찰의 가짜 약사사건 등으로 최근 언론에 ‘피..
 
한국철도 “열차 안에서 도움이 필요하면 코레일 톡 앱으로 요청하세요”
2020-08-14 17:25:24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철도공사는 18일부터 열차 이용 중 응급환자가 발생하거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생기면 스마트폰으로 승무원을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 앱 ‘코레일톡’의 승차권 확인 화면에서 서비스콜 아이콘을 누르면 승무원에게 간편하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응급환자나 취객, 폭행, 난동 등 위급상황 발생 △마스크 미착용 △객실 냉난방 등 유형을 선택하거나 직접 내용을 입력할 수 있다.


승객이 보낸 메시지는 승무원의 무선이동단말기에 바로 전달된다. 
그동안 객실 통로에 나가서 무전호출기로 연락하거나 승무원 순회를 기다려야만 했던 불편을 해소하고 제보자의 익명성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등 차내 질서 유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며 “승무원이 서비스콜을 확인하고 조치하는 데까지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신종 코로나 잡는..
177억 들인 부동산..
한전기술-대우조선..
쌍용건설 김석준 ..
동서발전, 발전소..
LH-무보, 해외 투..
K-water, 물 수질..
K-water, 영동대로..
철도연, 5G 통신 ..
진에어, 제주~시안..
LS전선, 탄소섬유..
2분기 건설공사 계..
GH, 전세임대 협력..